[제주일보] 김원웅 광복회장 “제주4·3특별법 국회 통과” 촉구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21.01.21

http://www.jeju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2178580

김원웅 광복회장 “제주4·3특별법 국회 통과” 촉구
  •  김재범 기자
  •  승인 2021.01.19

“4·3은 독립운동 연장선상 항쟁”...8·15 전에 고 박진경 대령 추모비 철거 추진
김원웅 광복회장이 19일 서울 여의도 광복회관에서 청와대에 출입하는 제주지역 언론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김원웅 광복회장이 19일 서울 여의도 광복회관에서 청와대에 출입하는 제주지역 언론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김원웅 광복회장은 19일 제주4·3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 개정안의 국회 통과를 촉구했다.

김 회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광복회관에서 청와대에 출입하는 제주지역 언론과 간담회를 갖고 “4·3 피해자에 대한 배상과 역사 정의 실천을 위해서 필수적인 절차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4·3에 대해 공식적인 이름이 사건인데 제대로 성격을 규명해야 한다며 친일 반민족 권력과의 투쟁이다독립운동의 연장선상에서 처절하지만 위대한 항쟁이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제주만의 문제라고 생각하지 않는다예를 들어 탑골공원에서 3·1 만세운동을 한 것이 종로구의 문제가 아니다해방 이후 굉장히 상징적인 일로 전 국민이 기억해야 할 일이라며 4·3의 규모희생자의 수기간 등을 언급했다.

그는 또 제주시 충혼묘지 입구에 있는 고(박진경 대령 추모비와 관련 “4·3희생자들을 욕보이는 것이라며 올해 8·15 광복절 이전 철거를 관철시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그는 아직도 추모비가 있다는 게 이상하다며 민선 단체장이 어떻게 그냥 놔두냐이해가 안 된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그는 이를 위해 제주지부와 상의해서 추모비 철거 문제를 제기하려고 한다제주지역 시민사회세력과 모임을 만들고 싶다며 중앙의 양심적인 단체와도 연대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박진경 대령은 4·3 발발 2개월 후인 1948년 5월 6일 제주에 부임해 강경 진압 작전을 전개제주도의회 등으로부터 추모비 철거 요구가 끊이지 않는 등 논란의 중심에 서왔다.

서울=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